::새한전자::

느낄 수 있는 사랑..
작 성 자
홍산호
18/03/08 (IP:218.146.235.94)

사과나무를 재배하는 과수원이 있었습니다..
이 과수원은 농약을
전혀 사용하지도 않았는데
알도 굵고 맛있는 사과가 재배되었습니다..
이웃 과수원의 농부가
그 비결을 묻자 주인은 이렇게 말했습니다..
˝저는 처음 나무를 심을 때
활짝 피어날 것을 기도합니다..
그리고는 사과나무 한 그루 한 그루
모두 이름을 붙여
틈틈이 이름을 불러 준답니다..
내가 애정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
이 사과나무들이 알아차릴 수 있도록...˝
초등 학교 교사인
한 선배의 말을 기억합니다..
신학기가 되어 새로 담임이 되어
약 40명의 초롱초롱한 눈동자를 만나면
제일 먼저 하는 일이 아이들 개개인의
이름을 애써 기억하고 외우기까지 한다고..
´야´, ´너´ 라고 부르지 않고
꼭 이름을 불러 준다고 합니다..
이제 ´야´, ´너´라는
체온이 담기지 않은 말보다
그 사람의 이름을 따스하게
불러 줄 수 있는 그대가 되기를 바랍니다..
이름을 불러 주는 것보다
세상에서 더 아름다운 노래는 없다고
나는 굳세게 믿고 있습니다..
박성철 산문집 ♡더 소중한 사람에게♡ 중에서**

이름 비밀번호

게시물 자동등록 방지를 위해 왼쪽에 보이는 문자를 차례대로 써주세요.

은희경님의 새의선물

세운전기 - ATEX (유럽 방폭인증) 획득